친일청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태왕비문을 조작해 임나일본부설을 날조한 일본 (2/8부)
 
편집부 기사입력  2012/05/24 [16:49]

(백과사전의 설명) 임나일본부설(任那日本府說)이란 4세기 중엽부터 6세기 중엽에 이르기까지 약 200년간 일본이 임나일본부라는 통치기관을 두어 한반도 남부를 식민지로 경영했다는 학설이다. 이 학설은 일본이 조선을 침략하고 그 지배를 정당화하기 위해 날조한 식민사관의 하나인 타율성이론의 대표적 산물로서 남선경영론(南鮮經營論)과 궤를 같이한다.

일본인들은 우리나라의 역사가 태고부터 외세의 간섭과 영향을 받아 타율적으로 발전했다고 주장하면서 임나일본부설을 제기했는데, 쓰에마쓰[末松保和]가 이를 체계화한 바 있다. 그의 설에 의하면 3세기 중엽에 이미 왜인은 변진구야국(弁辰狗邪國) 즉 임나가야(任那加耶)를 점유하고 있었으며, 왜왕은 그 중계지를 통하여 삼한(三韓)을 통제했다고 한다

또한 370년경에는 대규모 군대를 보내 백제와 신라에 편입되지 않은 대부분의 삼한 소국을 정복하여 직접 지배하고, 양국을 간접 지배했으며 임나의 지배체제를 이때에 성립시켰다고 주장했다. 왜는 임나의 지배범위를 계속 확대하여 북서쪽은 금강 유역, 북동쪽은 낙동강 상류유역까지 이르렀다.

임나는 400년 무렵에 광개토태왕이 파견한 고구려군 5만 명의 침입을 받은 이래 쇠퇴를 거듭하다가 562년 신라의 대가야 정벌 때에 임나관가(任那官家)가 토멸됨으로써 멸망했다. 그 뒤에도 왜는 임나 고지(故地)에 대한 연고권을 가져서 646년까지 임나에게 공납을 요구했다고 한다.

그는 〈일본서기〉를 주된 사료로 이용했는데 이 책은 8세기 초에 왜 왕가가 자신들을 미화하기 위해 편찬한 사서로서 원사료(原史料) 편찬과정에서 많은 조작이 가해진 것이다. 특히 5세기 이전의 기록들은 그 신빙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설화적인 서술들로 가득 차 있다. 여기에 왜가 임나지역을 200년 동안이나 군사 지배했다면 그 지역에서 그들의 문화요소가 강하게 나타나야 하는데, 가야지역에 대한 고고학 발굴 자료는 4세기 이전의 이 지역 문화요소가 연속적으로 계승되는 양상을 보여준다.

이처럼 문헌사료의 해석과 고고학 유물의 분석에서도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던 쓰에마쓰의 임나일본부설을 정설로 받아들였던 일본 학계는 1960년대 북한의 김석형이 '삼한 삼국의 일본열도 분국설'을 제기하자 큰 충격을 받아 1970년대 이후 기존의 임나일본부설에 대해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이때의 주요한 연구경향은 〈일본서기〉 사료의 신빙성 문제를 치밀하게 고증한 다음, 그에 입각하여 종래 임나일본부의 성립 시기나 그 실체를 제한시켜 설명하는 것이 주류를 이루었다. 

그 이후 대부분의 일본인 연구자들은 〈일본서기〉에 나오는 5세기 이전 사료의 신빙성을 부인함으로써 임나일본부의 성립시기를 6세기 전반 무렵으로 늦추어보고, 그 실체 또한 왜가 임나를 군사통치한 지배기관이라기 보다는 왜왕이 한반도의 선진문물을 독점적으로 수용하려는 목적으로 임나에 파견한 사신 또는 관인집단으로 보았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 임나일본부의 존재 이유도 왜 왕권의 지배 욕구보다는 백제·신라의 압력으로부터 벗어나려는 가야세력의 노력에서 구하고 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그러나 이들의 연구도 역시 왜가 설치한 임나일본부가 가야지역에 존재했다는 사실을 부인하지 않음으로써 식민사관의 틀을 완전히 벗어난 것은 아니었다.

한편 국내 학자들은 한동안 이에 대해 무시해오다가 최근에 이르러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국내 연구자들은 대세론(大勢論)에 근거하여 우선 〈일본서기〉에 나오는 왜의 임나지배를 부정하고 대신 백제의 가야지배라는 해석을 시도했다. 따라서 임나일본부의 실체도 왜가 가야지역을 정벌하고 설치한 지배기관이 아니라, 백제의 근초고왕이 369년에 가야지역을 정벌한 다음 그 지역을 지배하기 위해 설치한 파견군사령부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연구경향은 가야지역에 대한 백제의 영향력이 매우 강했다는 것을 밝힌 점에서 그 의미를 가진다. 

그러나 4세기 중엽부터 6세기 중엽까지 200년간에 걸쳐 가야가 백제의 지배를 받았다는 설명은 앞에서 언급한 고고학 유물의 분석결과와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다. 더욱이 <일본서기〉에 보이는 임나일본부가 반백제적인 성향이 강하게 나타나 있으므로 그것을 백제의 가야지배기관으로 해석하는 데에는 무리가 따르는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국내연구자들의 한계는 가야사 및 일본 고대사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한 것에 기인한다.

▲ 광개토태왕 비에서 횟물이 흘러내리고 있는 모습. 비문이 조작되었다는 증거이다.     © 운영자



(편집자 주)
일본이 조작한 임나일본부설의 이론적 근거는 광개토태왕 비문의 신묘년 기사인 “百殘新羅, 舊是屬民, 由來朝貢, 而倭以辛卯年 來渡海破 百殘##*#羅, 以爲臣民를 왜가 신묘년에 바다를 건너와 백제.신라.가야를 파하고 신민으로 삼았다”로 해석하고 있는데 이는 명백한 해석 오류라 할 수 있다.

한국의 일부 학자들은 일제가 비문을 조작했다고 하면서 조작 전의 문구를 추정해 주장하고 있으나 조작했다는 명백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주장에 그칠 뿐 설득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위 신묘년 기사는 있는 그대로 해석해도 일본의 주장이 허구라는 것을 밝힐 수 있다. 우선 고구려 태왕의 비문에 이방인인 왜가 주어가 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신묘년 기사는 다음과 같이 해석되어져야 한다. “백잔(백제), 신라는 옛날부터 속국으로 조공을 바쳐왔다. 그러나 신묘년에 (고구려는) 왜가 바다를 건너오니 격파했고, 백잔과 신라를 신민으로 삼았다.”로 해석되어 진다.

그리고 한반도와 일본열도와 우리 삼국과 왜가 당시 존재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당시 고구리는 대륙 중원의 황하까지 점령하고 있었으며, 그 아래 백제와 신라가 대륙의 중남부를 차지하고 있었으니 당연히 왜도 대륙에 있었다. 따라서 임나일본부설은 조작된 어불성설의 이론인 것이다. 그 결정적인 과학적 증거가 전 서울대 박창범교수의 <일본서기>의 일식분석인 것이다. 일본 열도에서는 <일본서기>에 기록된 일식을 모두 볼 수 없다는 것이 과학으로 입증되었다.
 
▲ <일본서기>에 기록된 일식은 남지나해상으로 결집되고 있어 이 일식들을 일본 열도에서 보기가 어렵다. 당시 왜는 중국대륙 남부에 있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결국 임나일본부설은 허구라는 말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5/24 [16:49]  최종편집: ⓒ greatcorea.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