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리.대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방은 북부여가 없었으면 한나라를 세우지 못했다.
유방에게 기병 1만을 보내 항우를 물리치게 한 북부여 해모수 단군
 
신완순 컬럼니스트 기사입력  2014/04/18 [10:25]

중국 사람들은 이야기한다. 진시황이 BC 221년 전국시대의 6국을 병합하여 천하를 통일하여 최초로 통일제국을 완성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이 때의 진(秦)나라의 이름이 차이나(China), 시나(Sina), 찌나(Cina), 시노(Sino) 등으로 세계에 알려졌노라고. 정말 그럴까? 이는 삼척동자가 들어도 웃기는 이야기이다.

진나라는 BC 221년 저들이 말하는 6국을 병합하고 저들의 나라를 통합한 것은 맞다. 그런데 소위 진나라가 통일을 하고 난 뒤 BC 206년 15년만에 망한다. 망하기는 15년 만에 망했지만 진나라의 실권 즉 영향력을 잃은 것은 BC 209년이다. 즉 전국에서 진승 등의 반란이 일어나 다시 전란에 휩싸이기 시작한 것이 이때부터이니 진나라는 통일한 지 11년 만에 다시 쪼개지게 된 것이다.

유방과 항우가 등장한 것도 이 무렵이다. 11년 만에 망조의 길로 들어선 진나라가 세계에 알려져 오늘날 차이나(China)의 어원이 되었다고 하는 것은 그렇게 알아 주었으면 하는 저들의 바람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항우와 유방은 진나라 입장에서 말하면 엄연히 반란군들의 수괴일 뿐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천하의 영웅 항우와 유방의 쟁패는 도적들의 싸움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데도 2천년이 지난 지금에도 장기판의 그것에서 볼 수 있듯이 마치 천하를 두고 항우와 유방이 의(義)를 위하여 싸운 것으로 착각을 하고 있다. 중국 사람들은 한족의 역사상 가장 위대했던 나라가 한(漢)나라와 당(唐)나라 역사였다고 말한다. 지난 2008년 북경올림픽에서도 그들은 그것을 재현하여 세계에 알리고자 했던 것이다.

▲ 항우와 유방의 싸움을 그린 영화 초한지는 천하를 얻는 전쟁이 아니다.  © 편집부
 

그러한 한(漢)나라가 만약 북부여 천자국이 없었다면 과연 나라를 세울 수 있었을까 의문이 든다. 반고(班固)가 쓴 <한서(漢書)> 권 1 에 고제기(高帝紀) 제1 상편에는 유방이 한나라를 세우기까지의 과정이 잘 나와있다. 유방은 역발산기개세(力拔山氣蓋世)의 항우와의 싸움에서 어떻게 승리하였을까?

유방은 여러 방면에서 실질적으로 항우에게 밀리고 있었다. 지금의 하남성 낙양 근처의 영양(滎陽)을 중심으로 치열한 각축을 벌인 결과 항우에게 영양(滎陽)을 할양하게 된다. 영양(滎陽)은 장안으로 들어가는 가장 중요한 요새 중의 하나였기 때문에 영양지역을 내어준다는 것은 실질적으로 모든 힘의 균형이 이미 항우에게로 기울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그러한 상황에서 유방은 어떻게 역전하였을까? 답은 북부여 천자국이 유방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위 <한서(漢書)> 권 1 에 짤막하지만 그 단서가 나온다. “북맥(北貉)과 연(燕)나라 사람이 와서 날래고 용맹한 기병으로 한(漢)을 도왔다 (北貉燕人來致梟騎助漢).”라고 되어 있다. 여기에서 북맥은 사고(師古)도 주석을 달아놓았지만 "동북방에 있는 삼한지속이 모두 맥의 부류이다.(貉在北方三韓之屬皆貉類也)"라고 하여 그 실체를 밝히고 있다.

BC 206년 경의 맥은 누구이겠는가? < 한서>에는 고구려를 맥(貊)으로 기록하고 있다. 이때의 맥은 바로 고구려의 전신인 북부여를 가리키는 것이며 이 모든 것을 결정한 것은 북부여의 해모수단군이다.
해모수단군이 날래고 용맹한 기병들을 연나라 사람들과 함께 보내서 유방을 돕게 함으로써 어지러운 싸움을 끝을 낸 것이다.

이로 인하여 유방과 항우의 지리한 싸움은 끝이 났으며 유방은 장안에 입성을 하여 한(漢) 왕조의 기틀을 세운 것이다. 만약 해모수단군이 유방을 택하지 않고 항우를 택하였다면 역사는 정반대의 방향으로 흘러 갔을 것이다.

▲ 유방을 도와주어 유방으로 하여금 한나라를 세우게 한 북부여 해무수 단군     ©


지금도 국제관계에서 마찬가지이지만 천하의 헤게모니를 쥐고 있는 세력은 주변에 강한 자를 세우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힘이 강한 항우의 세력보다는 다소 나약하고 조금은 협조적인 유방을 도와줌으로써 한나라에 대한 통제를 원활하게 하고 대의명분을 세울 수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북부여나 고구려가 저들의 지방정권이었다고 하는 작태는 역사를 왜곡시켜 얻는 이익이 훨씬 크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들의 농간에 놀아나지 않아야 되며 북부여가 한나라를 세울 수 있게 해주었던 것처럼 강한 국력과 일치된 국민들의 일치적 단결이 요구된다 할 것이며 정확한 역사적 사실을 널리 알려야 할 것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4/18 [10:25]  최종편집: ⓒ greatcorea.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